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통합 반대파' 민평당 오늘 창당대회…15명 의원 결집

입력 2018-02-06 08: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정당인 미래당은 일주일뒤 공식 창당을 예고한 상황이고, 한편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해온 국민의당 의원들은 오늘(6일) 민주평화당 중앙당 창당대회를 엽니다. 박지원, 정동영 의원을 포함해 지역구 15명 의원으로 일단 시작을 합니다.

조민중 기자입니다.
▶VOD◀
NV10186994

[기자]

민주평화당은 오늘 오후 3시 국회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개최합니다.

천정배, 박지원, 정동영 의원 등 국민의당을 탈당한 지역구 국회의원 15명으로 출발합니다.

아직 거취를 밝히지 않은 손금주, 이용호 의원이 합류하면 의석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 심야회동에서는 초대 당 대표로 4선의 조배숙 의원, 원내대표로 3선의 장병완 의원이 추대됐습니다.

조 의원은 통합반대파들의 모임인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대표와 민평당 창준위 위원장을 맡으며 원만한 리더십을 보였다는 평가입니다.

이날 회동에서는 정대철 상임고문과 초선인 김경진 의원도 당 대표 후보로 거론됐습니다.

하지만 당의 화합과 단결, 안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아 결국 조의원을 추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평당은 이후 텃밭인 호남을 중심으로 여론전에 집중하면서 존재감을 키우겠다는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