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년 만에 끝난 '국민의당 실험'…이번 주 분당 공식화

입력 2018-02-05 08:01

통합파·반대파 각각 창당…국회, 다당 체제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통합파·반대파 각각 창당…국회, 다당 체제로

[앵커]

지난 2016년 총선을 앞두고 출범한 국민의당은 '안철수'와 '호남'이라는 2개의 카드를 묶어 제 3당에 오르며 존재감을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그로부터 2년 국민의당은 이번 주에 공식적으로 해체됩니다. 바른정당과 합치는 통합파는 '미래당'이라는 새 당명으로 공동 행보를 시작했습니다. 이에 맞서 반대파 인사들은 오늘(5일) 탈당을 한 뒤 민주 평화당을 창당합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당 호남 의원들이 주축인 민주평화당은 6일 창당대회를 엽니다.

이를 위해 의원들은 오늘 단체로 국민의당을 탈당할 예정인데, 어제는 신당의 로고 등을 공개하며 분위기를 띄웠습니다.

[조배숙/민주평화당 창당준비위원장 : (로고의 의미는) 민주와 평화, 민생 속으로의 비상입니다. 2월 6일 중앙당 창당대회를 앞두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래당으로 뭉칠 안철수·유승민 두 대표는 민생현장 방문을 처음으로 함께 했습니다.

서울의 한 아파트를 찾아 경비원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의견을 들은 겁니다.

[안철수/국민의당 대표 : (두 당이 합쳐) 미래당이 될 때 계속 실제로 민생에 도움이 되는 정책들, 지속적으로 열심히 하겠다는 약속드립니다.]

바른정당은 오늘 미래당으로 가는 안을 최종 추인 받는 전당대회를 엽니다.

미래당의 대표와 관련해선 유승민 대표와 국민의당 출신 박주선 의원이 함께 맡을 것이란 구체적인 전망이 나옵니다.

이로써 지난 2016년 총선에서 화려하게 등장했던 국민의당은 이번 주에 공식적으로 분당되고, 국회도 '3개 교섭단체 중심'에서 '다당 체제'로 분화하게 됩니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