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방선거 앞두고 '4당 체제'…현역 출마 자제 분위기도

입력 2018-02-05 08: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동안 제 3당인 국민의당은 중요 표결 때마다 결정권을 쥐는 이른바 '캐스팅 보트' 역할을 도맡아 왔습니다. 하지만 이제 당이 쪼개지면서 국회 운영에도 변화가 불가피해졌습니다. 특히 지방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사퇴하는 의원까지 나오면 정치 지형이 더욱 복잡해질 수 있습니다.

정제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민의당의 분화로 앞으론 어느 한 당이 캐스팅 보트를 쥐기는 어려워질 전망입니다.

1당과 2당이 4석 차이인 가운데 미래당은 30석 안팎, 민주평화당은 16석 안팎이 될 걸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민주당과 미래당을 합치면 과반은 되지만 미래당은 정부와 각을 세울 전망입니다.

당내 반안철수계 비례대표 3명도 지도부 뜻대로 움직이지 않을 가능성이 큽니다.

민평당이 여권에 우호적일 걸로 보이긴 하지만 교섭단체 요건 20석을 못 채우면 국회 운영에 참여하긴 힘듭니다.

결국 민주당으로서는 표결 때마다 설득해야 할 대상이 늘어나게 되는 겁니다.

이런 상황에서 민주당 의원 중 4명 이상만 지방선거 출마를 위해 의원직을 던져도 국회 지형은 더 복잡해집니다.

당장 5월 하반기 국회의장 선출 때 민주당이 제1당이 아니면 한국당 출신 의장이 탄생할 수 있습니다.

여권 내에 현역 의원 출마를 자제시키는 분위기가 도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입니다.

이러다 보니 민주당 일각에서는 국민의당 분당 과정에서 탈당파를 수용하는 이른바 '이삭줍기' 필요성도 제기됩니다.

당 지도부도 이 문제에 대해 전보다는 유연해졌다는 평가입니다.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지난달 30일, 당 팟캐스트) : (국민의당 탈당파의 수용을) 독단적 독재적으로 결정하지 않고, 민주당을 사랑하는 당원들에 물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