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쇼핑몰에서 동료 살해한 30대 남성에 징역 15년

입력 2018-02-01 15: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안성준 부장판사)는 대형 쇼핑몰에서 옆 매장 동료를 흉기로 살해한 30대 남성 최모(31)씨에게 살인혐의로 징역 15년을 1일 선고했다.

서울 한 대형 쇼핑몰에서 일하던 최씨는 지난해 9월 1일 옆 매장에서 일하던 50대 여성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해 재판에 넘겨졌다. 최씨는 범행 후 자신을 뒤쫓는 시민들을 피해 달아나다 쇼핑몰 지상 1층에서 지하 1층으로 뛰어내려 팔과 다리에 골절상을 입은 채 체포됐다.

평소 A씨와 사이가 좋지 않았던 최씨는 A씨에 대한 험담을 하고 다녔고, 범행 당일 최씨는 A씨가 자신의 사과를 받아주지 않자 흉기를 구매해 술을 마신 뒤 범행했다.

재판부는 "범행에 이르게 된 경위와 수법이 좋지 않고 피해자가 극심한 고통 속에 생을 마감했다"며 "피해자 유족들이 처벌을 원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