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압구정 현대 경비원들, 대리 주차 '체불임금' 8억 소송

입력 2018-01-31 21: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의 압구정 현대아파트 경비원 94명은 오늘(31일) 밤을 마지막으로 모두 해고됩니다. 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가 지난해 경비원 운영을 간접고용 방식으로 바꾸기로 하면서 해고 통지서를 보냈지요. 이 아파트 경비원들은 밀린 임금 8억원을 지급하라며 소송을 내기로 했습니다. 저희가 앞서 보도해 드렸듯이 이들은 입주민들 '대리 주차'를 하느라 휴식시간에도 일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한길 기자입니다.
▶VOD◀
NV10186497

[기자]

경비실 한쪽 벽이 자동차 키로 빽빽합니다.

입주민들이 대신 주차를 해달라며 경비원들에게 맡겨놓은 겁니다.

[경비원 : 운전면허가 없으면 경비원 채용 자체가 안 되잖아요.]

경비원들은 격일로 24시간 근무를 합니다.

이 중 하루 6시간의 휴식시간을 보장받지만 쏟아지는 '대리 주차'에 쉴 틈이 없다고 합니다.

[경비원 : 점심 먹다가, 저녁 먹다가, 새벽 3시나 4시 전에도 주민이 차 빼달라고 하면 빼주고…]

이 아파트 전현직 경비원 약 50명은 입주자대표회의를 상대로 3년 치 휴식시간에 대한 임금 8억원을 지급하라는 소송을 내기로 했습니다.

[송재범/노무사 : 휴게시간을 보장받지 못한 부분을 보상을 청구하게 된 겁니다.]

앞서 현장조사를 벌인 고용노동부 역시 실제로 휴식시간이 지켜지지 않은 사실을 확인하고 검찰에 수사지휘를 요청했습니다.

이에 대해 입주자대표회의 측은 '경비원이 별도의 수당을 받기 위해 스스로 운전한 것'이라는 의견서를 노동청에 전달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