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방한용품도 사비로 사"…평창 자원봉사 '푸대접' 논란

입력 2018-01-30 21:33 수정 2018-01-30 22:59

대회 시작도 하기 전에 2000명 활동 포기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회 시작도 하기 전에 2000명 활동 포기

[앵커]

그런데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자원봉사자들은 봉사 자체가 매우 어려운 지경입니다. 숙소에서 근무지까지 거리가 무려 100km가 넘는가 하면 혹한이 몰아치는 상황에서 지급된 것은 모자와 장갑, 방한화 등이 전부라고 합니다. 이미 봉사를 포기하는 사람들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조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대학생 오 모 씨는 학교도 한 학기 휴학하고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로 합류했습니다.

그런데 봉사는 시작도 하기 전에 숙소 때문에 난감해졌습니다.

강원도 원주의 대학 기숙사에 숙소를 배정받았는데 근무지인 평창까지 거리가 100km가 넘기 때문입니다.

출퇴근에만 최소 2시간 30분이 소요됩니다.

[오모 씨/자원봉사자 : 아침 8시 근무면 6시 10분 차를 타야 하거든요. 그러면 4시 정도에 일어나야 하니까…]

설상종목이 열리는 평창과 정선의 자원봉사자들은 추위와의 전쟁을 피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지급된 방한용품은 모자와 장갑, 방한화 정도가 전부입니다.

추위를 견디다 못한 상당수 봉사자들은 사비를 털고 있습니다.

[자원봉사자 : 워머 따로 구매했고요. 마스크나 핫팩 같은 거 따로 구매해서 사용하고 있어요.]

최근 SNS에서는 부실한 식사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됐습니다.

개선해달라는 요청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가기도 했습니다.

이러다 보니 대회는 아직 시작도 안 했는데 벌써 2000여 명이 활동을 포기했습니다.

조직위원회 측은 포기자가 전체 인력의 10% 가량이지만 예비인력이 충분해 대회 운영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소셜미디어)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