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태년 "공공·민간 채용비리 단호히 청산…무관용 엄정 대응"

입력 2018-01-30 11:41

"홍준표, 밀양 화재에 망언·악담·저주…구태정치 중단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홍준표, 밀양 화재에 망언·악담·저주…구태정치 중단해야"

김태년 "공공·민간 채용비리 단호히 청산…무관용 엄정 대응"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30일 정부의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 결과발표와 관련, "공정채용은 공정사회의 출발점"이라며 "공공·민간의 채용비리는 단호히 청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시고 눈물을 흘렸을 청년을 보면 참담하다. 민주당 정부는 채용비리에 대해선 불관용의 원칙으로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경남 밀양 화재 참사와 관련한 야당의 대여(對與) 공세에 대해 "'구정 앞두고 화재 사고가 또 난다'는 등 제1야당 대표라는 분의 망언은 매일 계속되고 있다. 악담이자 국민에 대한 저주"라면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국민을 위로해야 할 시기에 오로지 문재인 정부만 공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한 달 만에 억지로 떠밀려 사과하고, 세월호 참사를 교통사고에 비유하고 유가족을 사찰한 정권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자유한국당"이라면서 "국민의 슬픔을 두고 당리당략적 정쟁으로 비화시키는 구태정치를 중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