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백악관 "트럼프, 다보스서 세일즈맨 변신…북 비핵화 논의도"

입력 2018-01-24 10:06 수정 2018-01-24 10:25

"트럼프, 미국 이익 위한 '최고 판매원' 될 것"…유럽 기업인 초청 만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트럼프, 미국 이익 위한 '최고 판매원' 될 것"…유럽 기업인 초청 만찬

백악관 "트럼프, 다보스서 세일즈맨 변신…북 비핵화 논의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26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 참석해 미국 투자 유치 활동을 벌이고 각국 정상들과 북한 비핵화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2000년 빌 클린턴 대통령 이후 18년 만에 다보스포럼에 참석하는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현지에 도착한다.

백악관은 23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다보스 포럼 참석과 관련한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경제적 이익을 위한 '최고 판매원(salesperson)'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게리 콘 국가경제위원장(NEC)은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 구상을 공유하고 미국이 기업에 열려있다는 것을 세계에 말하기 위해 WEF에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경제성장과 번영을 이끌고 미국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최고의 영업사원이 되기 위해 헌신하고 있다"고 콘 위원장은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도착 당일 유럽의 기업인들을 초청해 만찬을 베풀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감세 정책과 규제 완화로 인해 미국이 기업하기 좋은 곳이라는 점을 역설할 예정이라고 콘 위원장은 전했다. 이는 미국에서 더 많은 투자와 일자리를 창출하도록 기업인들을 설득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수입 세탁기와 태양광 제품에 대한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를 발동하기로 한 결정 역시 그가 해외 이전 기업들에 타격을 주겠다는 생각이 여전하다는 메시지를 주기 위해 날짜를 맞춘 것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등과 만나 북한 비핵화, 이슬람국가(IS) 격퇴전, 국제 정세를 불안케 하는 이란의 움직임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첫날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회동하는 데 이어 이튿날 아프리카연합(AU) 의장인 폴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 알랭 베르세 스위스 연방 대통령과 만날 예정이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WEF에서 상호 호혜적인 파트너십, 공정하고 호혜적인 국제 경제 시스템에 대한 그의 약속을 반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WEF가 주최하는 리셉션에도 참석할 예정이며, 행사 폐막일인 26일엔 연설자로 나선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