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김희중, MB측 반박에 "탄핵 경험하고도 저러고 있다"

입력 2018-01-23 20:38 수정 2018-01-23 23:23

"탄핵 정국 지난 지 얼마나 됐나…진실 가려지느냐"
"이 전 대통령께 마지막 진언 드린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탄핵 정국 지난 지 얼마나 됐나…진실 가려지느냐"
"이 전 대통령께 마지막 진언 드린 것"

[앵커]

김윤옥 여사 측에 특활비 1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힌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은 JTBC 취재진과의 문자 대화에서 "그런다고 진실이 가려지겠느냐", "탄핵을 경험하고도 저러고 있다" 이렇게 반박했습니다.
 
이희정 기자가 보도해드립니다.

[기자

김희중 전 실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이 지난 지 얼마나 됐느냐"며 "진실이 가려지느냐"고 되물었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를 부인하는 데 대한 생각을 묻자 한 이야기입니다.
 
그러면서 김 전 실장은 "탄핵 정국을 경험하고도 저러고 있으니 안타까울 뿐"이라고도 했습니다.
 
지난 정부의 전철을 밟지 않으려면 이 전 대통령이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는 취지입니다.
 
이에 따라 김 전 실장은 "이 전 대통령에게 마지막 진언을 드린 것"이라며 "제가 걷는 길이 조금이나마 반성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도 말했습니다.
 
앞서 김 전 실장은 검찰을 나서며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김희중/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지난 13일) : 송구스럽고 잘못된 점이 있다면 공직을 한때 수행했던 사람으로서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져야죠.]

김 전 실장이 검찰에서 특활비 전달 사실을 시인하고, 이후 언론과 인터뷰까지 한 데 대해 이 전 대통령 측은 불쾌해 합니다.
 
한 측근은 "김 전 실장은 검찰에서도 진술을 번복했다"며 "김 전 실장이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김 전 실장은 이런 측근들을 "국민이 촛불을 들고 나와야 정신 차릴 사람들"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다만 김 전 실장은 1억원의 전달 과정 등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답변 드릴 수 있는 사항이 아니다."라며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