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법부 블랙리스트' 법원내 파장…판사들 '충격과 분노'

입력 2018-01-23 20: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2일) 집중 보도해드린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한 조사 내용의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항소심 판결 전후에 박근혜 정부 청와대와 대법원이 재판 내용 등을 논의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상당수 판사들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법원 내부망과 판사들의 온라인 카페에는 이를 성토하는 글들도 올라오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지혜 기자 입니다.

[기자]

"정의의 보루라고 하는 법원에서 나온 문건이라고 도저히 믿기 어려운 내용이 담겨 충격적이다."

서울중앙지법 남인수 판사가 법원 내부망인 '코트넷'에 올린 글입니다.

남 판사는 "임종헌 전 행정처 차장의 컴퓨터에서 암호가 설정된 파일들은 조사하지 못했다"며 "이번 조사는 빙산의 일각"이라고도 주장했습니다.

특히 판사들은 어제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와 대법원 사이에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판을 두고 논의가 있었고,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전원합의체 회부를 요구했다는 발표에 대해 성토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법원 행정처의 관리 대상이 됐던 판사들의 온라인 카페에서는 오늘 대법원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며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글도 잇따랐습니다.

서울에 근무하는 한 판사는 취재진에게 "독재정권에서나 가능한 일이 일어났다는 사실에 상당수 판사들이 당혹스러워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김명수 대법원장을 제외한 대법관 13명은 간담회를 하고 원세훈 전 국정원장 사건이 전원합의체에 회부되는 데 전 정권 차원의 외압은 없었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지원·조영익)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