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민의당 반통합파 "안철수·유승민 통합선언 불법·독재"…창당 가속

입력 2018-01-18 13:29 수정 2018-01-18 13:50

"해당 행위…전대 정당성 잃어" 비판…"결별 공식화" 발언도
평창올림픽 전 신당 창당에 집중…"전대 무산돼도 당 리모델링"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해당 행위…전대 정당성 잃어" 비판…"결별 공식화" 발언도
평창올림픽 전 신당 창당에 집중…"전대 무산돼도 당 리모델링"

국민의당 반통합파 "안철수·유승민 통합선언 불법·독재"…창당 가속

국민의당 통합반대파는 18일 안철수 대표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와 공동선언을 통해 '통합개혁신당(가칭)' 창당을 공식화하자 "당원들의 의사를 무시한 독재적 당 운영"이라고 강력히 반발했다.

반대파는 특히 이번 통합선언으로 내달 4일 전당대회는 한층 정당성을 인정받기 어려워졌다며 전대 저지에 힘을 모으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반대파 일각에서는 "어차피 예정됐던 결별"이라며 이제는 개혁신당 창당에 한층 더 집중해 기선을 제압해야 한다는 주장도 흘러나왔다.

이날 오전 안 대표와 유 대표의 공동선언 계획이 전해지자, 통합반대파에서는 즉각 "인정할 수 없다"며 비판이 터져 나왔다.

박지원 전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안 대표와 유 대표의 통합선언문 발표는 불법이자 해당 행위"라며 "의총에 보고도 되지 않았다. 사후 의총에서라도 추인을 받는 것이 관례"라고 말했다.

그는 "안철수식 '독재당' 운영은 박정희 전두환을 능가한다. 명백한 해당행위이기에 이번 통합선언을 인정하지 못한다"고 단언했다.

반대파의 한 관계자 역시 "합당 여부에 대해서 당원들의 의견을 묻겠다면서 내달 4일 전당대회를 무리해서 강행하는 것 아닌가. 이제 전당대회를 할 필요도 없다는 뜻 아닌가"라며 "이미 결론을 내려놓고 '답정너'(답은 정해져 있고, 너는 대답만 하라) 식의 전대를 여는 것은 당원들이 동의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대파는 이번 일을 기점으로 '전대 무산' 노력에 더욱 고삐를 죄겠다는 방침이다.

반대파에선 통합파의 전대 강행을 위한 당규 개정과 관련해 법원에 제출한 효력정지 가처분이 인용될 가능성이 있다는 기대감이 번지고 있다.

박 전 대표는 tbs 라디오에서 인터뷰에서 전대 권역별 분산개최를 문제 삼으면서 "미국같이 큰 나라도 전대는 한 곳에서 한다"며 "23곳으로 분산해 전대를 열면 이상돈 전대 의장이 몸을 스물 세 개로 갈라야 하나. 이건 박정희, 전두환도 이런 짓을 안 했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사실상 결별이 피하기 어려워진 만큼 이제는 반대파에서도 '개혁신당' 창당에 속도를 더 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졌다.

결별 이후 제3지대 주도권을 두고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수 있는 만큼, 기선 제압을 위해서라도 여론전을 통해 최대한 현재 국민의당 지지층을 많이 흡수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박 전 대표는 라디오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2월9일) 전에 개혁신당 창당의 깃발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며 "박주선 김동철 황주홍 의원 등 소위 '중재파' 의원들도 우리에게 오리라고 본다"고 전망했다.

또 설사 전대가 무산돼 합당이 철회되고 안 대표가 사퇴하더라도, 지금의 국민의당을 그대로 유지하기는 어렵다면서 창당에 힘을 싣는 목소리도 나온다.

반대파인 유성엽 의원은 YTN 라디오에 나와 "안 대표는 희망이 사라졌다. 끝났다고 본다"고 비판하면서 "우선 통합을 최대한 저지하겠다. 전대 저지에 성공하면 안 대표나 그와 함께하는 분들을 내보내고 국민의당을 재창당하듯 리모델링을 해서 새로운 당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반대파 의원 모임인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는 이달 28일 창당준비위원회 출범식과 창당 발기인대회를 열고, 내달 4일 전대 직후 창당대회를 여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운동본부 최경환 의원은 통화에서 "이미 예정돼 있던 결별 수순을 밟는 것"이라며 "창당작업에 더욱 힘을 쏟을 뿐"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