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공동명의에 교차 근저당…다스 임원들 '수상한 제주 땅'

입력 2018-01-17 20:39 수정 2018-01-18 02: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부터는 다시 저희들이 단독으로 취재한 내용들입니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는 이제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곧바로 향하고 있는 상황이죠. 다스의 사장과 전무였던 김성우, 권모 씨가 최근 검찰에 자수서를 내고,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설립을 주도했다는 취지로 진술했기 때문입니다. 현대건설 재직 시절부터 이 전 대통령 최측근으로 불린 이들은 정호영 특검이 발견했던 비자금 120억원의 최종 결재자였습니다.

그런데 저희 취재진은 이 두 사람이 지난 99년과 2000년 두해 동안 제주도에 6만㎡, 그러니까 1만 8000여평의 땅을 집중적으로 사들인 사실을 새롭게 확인했습니다. 공동 명의로 땅을 사고, 서로의 땅에 근저당을 해두는 등 본인들이 직접 투자했다고 보기 힘든 여러가지 정황들이 곳곳에 드러납니다. 그리고 공교롭게도, BBK 설립 직후 사들였던 이 땅들은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 가격이 폭등해, 지금은 시가만 무려 600억원에 이릅니다.

먼저 전영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제주 바다가 훤히 보이는 서귀포시 호근동 일대입니다.

올레길 7번 코스를 끼고 있고, 경치가 좋아 곳곳에 고급 빌라와 리조트들이 들어섰습니다.

관광단지인 호근동에서도 눈에 띄는 건 이명박 전 대통령 최측근인 김성우 전 다스 사장 명의의 푸른색 기왓집입니다.

김 전 사장과 권모 전 전무가 현재 호근동에 보유한 땅만 4만㎡에 달합니다.

이들이 땅을 집중적으로 사들인 시기는 1999년과 2000년입니다.

BBK가 설립되고 다스가 BBK에 거액을 투자할 무렵입니다.

[인근 주민 (음성변조) : 얼굴도 몰라. 아무것도 몰라. 이름도 모르고. 그 사람들이 와서 토지 많이 샀다는 것만 알지.]

이들이 호근동에 사들인 땅은 현재 시가 300억원에 이릅니다.

그런데 부동산 등본을 보면 일반 상식으로 납득되지 않는 부분이 곳곳에 드러납니다.

9개 필지를 김성우 사장과 권씨 두 사람이 지분 형태로 공동 소유했는데 가족 관계가 아닌 이상 드문 경우입니다.

특히 두 사람은 상대방 명의의 땅을 담보로 돈을 빌리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자기 명의 땅이라도 쉽게 처분할 수 없습니다.

[안원구/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집행위원장 : 빌린 사람과 담보 제공자를 다르게 해서, 그 사람들이 실제로 못 팔게…차명 소유인들이 재산을 차명으로 올려놓는 방식 중 하나입니다.]

이 때문에 인근 부동산 업자와 주민들 사이에서는 이 전 대통령의 이름도 언급됩니다.

[인근 부동산 관계자 (음성변조) : 실질적인 주인은 이명박이다. 명의만 딴 사람으로 돼 있고…그런 땅 많아요. 여기(제주도)에.]

이들이 제주도에 보유한 땅은 호근동만이 아닙니다.

현재 서귀포에 취재진이 확인한 땅만 모두 6만㎡, 시가는 최소 600억원이 넘습니다.

다스 설립부터 BBK 투자까지 주도했던 두 사람이 제주도에 대규모 땅을 사들인 배경에 대해 의혹이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단독다스 의혹│수상한 제주 땅

다스 핵심 임원들이 제주도에 사들인 땅은 이명박 정권 당시 추진했던 개발 사업을 거치며 가격이 폭등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