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간인 사찰' 입막음…MB 국정원 돈 '연결고리' 추적

입력 2018-01-13 20: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2010년 이명박 정부 시절 총리실의 민간이 불법사찰 사건 기억하실 겁니다. 이 사건을 폭로했던 당시 장진수 주무관이 상관으로부터 입막음 대가로 5000만원을 받았다고도 공개한 바 있는데 검찰은 국정원 특수활동비의 일부가 여기 쓰인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이와 관련해서는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에게 검찰의 조사가 집중됐습니다.

이승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자택 압수수색 뒤 곧바로 소환된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은 새벽까지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김진모/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 조사 성실히 잘 받았습니다. 밤에 수고 많으십니다. 고맙습니다.]

검찰은 김 전 비서관이 받았다는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이명박 정부 시절 총리실의 민간인 불법사찰을 폭로한
장진수 전 주무관에게 전달된 돈인지 확인 중입니다. 

장 전 주무관은 앞서 입막음용으로 5000만원을 받았다고 폭로하며 이 돈의 사진도 공개했습니다.

장 전 주무관이 공개했던 사진을 보면 5000만원은 조폐공사에서 찍어낸 신권을 그대로 포장해 놓은 이른바 '관봉' 상태였습니다.

검찰은 당시 돈의 출처를 추적했지만 실패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국정원 직원이 김 전 비서관에게 돈을 건넸다는 시점과 장 전 주무관이 관봉을 받았다는 시점이
맞물리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관봉된 5000만원이 국정원 특수활동비였던 것으로 밝혀진다면 이명박 정부가 민간인 사찰 폭로를 무마하기 위해 국정원 돈까지 동원해 조직적으로 개입한 정황으로 볼 수 있어 큰 파장이 예상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