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스 120억 횡령' 수사 인계 논란…특검-검찰 진실게임

입력 2018-01-13 20:39 수정 2018-01-13 23: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 검찰에 꾸려진 다스 수사팀은 2008년 정호영 특검에 대해 특수직무유기를 놓고 수사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알고도 수사를 안했다거나, 검찰에 제대로 인계하지 않았다는 혐의를 두고 있는 것이죠. 그런데 특검 측과 당시 검찰 관계자들이 횡령 혐의에 대한 인계여부를 두고 책임공방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서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동부지검 다스 수사팀은 다스의 120억원과 관련한 정호영 특검의 특수직무유기 혐의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주말 동안 특검 관계자들을 접촉해 다음 주부터 관계자들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수사한 특검보와 전·현직 검사 등이 먼저 소환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특수직무유기 혐의와 관련해서는 2008년 특검이 인지한 120억원 횡령 혐의를 적극 수사했어야 하는지와 적어도 검찰에 인계해 수사하도록 했어야 하는지 등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특검팀 고위 관계자는 최근 경리직원의 120억원 횡령 혐의를 밝혀내 검찰에 인계했고, 검찰총장에게도 보고가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검찰 관계자들은 "검찰총장에게 보고한 일이 없다"며 "해당 내용을 알지도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또다른 당시 검찰 고위 관계자도 "특검이 검찰에 이송하거나 이첩하지 않았다"며 "수사 발표문에 넣지도 않은 내용을 기록에 묻어 넘겨주면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특검은 김학근 전 특검보 명의로 다시 입장문을 내 재반박하는 등 진실공방 양상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인계문제를 두고 공방이 이어지는 건 범죄 수사를 담당하는 공무원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혐의를 인지하고도 수사하지 않았을 경우 처벌 받는데 검찰도 특검도 모두 이 조항에서 자유로울 수 없기 때문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