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MB 핵심 측근들도 '국정원 특활비' 5억 수수 정황

입력 2018-01-12 20:10 수정 2018-01-13 00: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에서 근무한 이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들이 수억 원대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은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원세훈 씨가 국정원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돈을 받은 사람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도 불렸던 김백준 총무기획관을 비롯해 김희중 당시 대통령 제1부속실장, 김진모 민정2비서관입니다. JTBC가 이명박 정부 국정원과 검찰을 취재한 결과, 세 명에게 전달된 액수는 모두 합해 5억여 원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특활비 유용 혐의를 조사하던 과정에 전현직 직원들의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수억원을 받은 혐의로 수사선상에 오른 인물들이 모두 이명박 정부 최고 실세이자 최측근이라는 점에서 향후 수사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서복현 기자의 단독 보도로 시작합니다.

[기자]

국정원과 검찰은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과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이 개별적으로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파악된 것만 세 사람 모두 합해 5억여 원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특활비 사적 유용 혐의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포착된 금액입니다.

검찰은 억대의 금액이 건네진 단서가 나온 만큼 그 대가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국정원이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뇌물을 건넨 것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겁니다.

특히, 세 사람에게 전달됐다는 국정원 특활비의 사용처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김 전 기획관의 경우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는 최측근입니다. 

검찰은 세 사람에 대한 소환 조사를 모두 마친 후에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로 확대할지 결정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