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 청와대' 측근들도 특활비 수사…또 다른 판도라 상자

입력 2018-01-12 20:20 수정 2018-01-12 21: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서 보신 것처럼 검찰 수사선상에 오른 3명은 국정원에서 5억원을 나눠 받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이들이 어떤 경로로 돈을 받았는지 받은 돈은 어디에 썼는지 이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이 관여했는지 여부 등 규명돼야 할 의혹이 한둘이 아닙니다. 검찰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이승필 기자, 오늘(12일) 수사는 극도의 보안 속에서 진행됐고, 특히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들이라서 더욱 주목받고 있죠?
 
▶VOD◀
NV10184651

[기자]

그렇습니다. 먼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이른바 '집사'로 불려왔습니다.

특히 이명박 전 대통령과 현대건설에서 함께 근무했던 인물로 이후 30년 이상을 함께 한 인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준 씨의 BBK 투자금 반환 관련 미국 소송에서 이 전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을 맡기도 했습니다.
 
또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은 이 전 대통령이 국회의원이던 1997년부터 서울시장, 대통령에 오르기까지 수행과 의전을 도맡아온 이른바 문고리 권력으로 꼽힙니다.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은 검찰 출신인데요.
 
이명박 정부 초기인 지난 2009년 청와대에 입성해 2년간 근무했습니다.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과 김희중 전 1부속실장과는 달리 개인적 인연은 없는 인물입니다.

다만 2008년 국정원에서 파견 근무한 이력이 있습니다.

이 때문에 국정원을 잘 아는 김 전 비서관이 자금 전달 과정에서 역할을 했는지 여부가 주목됩니다.

[앵커]

지금 수사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궁금한데, 3명 중 2명은 지금 조사를 받고 있다고요?

[기자]

김희중 전 실장과 김진모 전 비서관은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압수수색 직후 검찰에 나온 것으로 전해지는데요.

검찰은 두 사람에게 국정원에서 돈을 받게 된 경위 등을 추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김백준 비서관 김희중 부속실장 모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입니다. 그런 만큼 검찰 입장에서도 어느 정도의 수사가 진행됐다, 판단해서 불렀을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는데 앞으로 수사는 어떻게 진행될까요.

[기자]

검찰은 일단 이들이 실제로 돈을 받았는지 여부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돈을 받았다면 어떤 목적으로 받았는지 확인해야 하는데 본인들이 사용한 것인지 아니면 윗선으로 전달한 것인지 등을 조사해야 합니다.

특히 검찰은 국정원에서 이들에게 돈이 전달된 과정도 어느 정도 확인한 거로 알려졌는데요.

돈의 최종 목적지가 어디인지 찾아간다는 방침입니다.

[앵커]

조사를 받았다는 내용, 전달이 됐을텐데, 혹시 이 전 대통령 측 입장도 취재됐습니까?

[기자]

네, 일단 이 전 대통령 측은 당시 국정원 돈을 가져다가 전용할 수 있다는 개념 자체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총무나 민정 라인 관계자들이 특활비와 관련해선 받은 게 없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검찰이 무리하게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더 이상 밀리고만 있기 힘든 상황이 됐다고도 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관계자들의 진술과 국정원 자료 등을 토대로 이들의 혐의를 입증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