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울퉁불퉁' 역경…최재우, 한국 스키에 첫 메달 안길까

입력 2018-01-12 21:41 수정 2018-01-12 22: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모굴 스키는 많은 둔덕을 타고 눈 위를 내려오는 종목입니다. 실수 없이 완주하기 힘들죠. 모굴 스키에서 최재우 선수가 평창의 첫 메달을 꿈꾸고 있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VOD◀
NV10184671

[기자]

최재우가 울룩불룩한 눈 위를 내려오다 삐끗합니다.

공중에서 몸을 비틀어 날아오른 뒤 착지할 때는 잠시 기우뚱합니다.

올림픽을 한 달 앞두고 치른 월드컵에서 9위에 그쳤습니다.

어제(11일) 치른 대회에서는 예선 1위에 올랐지만 결선에서 중심을 잃고 넘어졌습니다.

그 충격이 오늘까지 이어진 겁니다.

모굴 스키는 둔덕을 내려오기도 힘든데 2번의 공중 묘기까지 펼치며 스피드를 겨루는 종목입니다.

무릎을 구부린 채 굴곡을 넘고, 공중 동작 뒤 착지까지 해야하는 만큼 늘 무릎과 허리 부상에 노출돼 있습니다.

최재우도 3년 전 다친 뒤 긴 슬럼프를 겪었습니다.

한국은 역대 동계올림픽에서 53개의 메달을 땄지만 눈 위에서 열리는 설상 종목에서는 메달이 없습니다.

세계 5위로, 올시즌 두 차례 월드컵에서 4위에 올랐던 최재우는 위험한 종목 중 하나인 모굴스키에서 첫 올림픽 메달에 도전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