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검찰, 다스 '설립 단계'부터 추적…MB 정조준

입력 2018-01-12 07: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다스에 대한 검찰 수사가 중요한 전환점을 맞고 있습니다. 120억원 비자금 규명하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다스의설립 단계부터 조사를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스의 설립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핵심 관계자들을 지난주부터 검찰이 여러차례 비공개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모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 인사들로 검찰 수사가 이 전 대통령을 정조준하고 있다는 분석인데요. 특히나 앞서 특검 조사에서는 이 전 대통령과 무관하다고 했던 이들이 최근 검찰 조사에서는 입장을 달리한 것으로 파악돼서 검찰 수사에 더 속도가 붙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1월 12일 금요일 아침&, 이지혜 기자가 첫 소식 전해드립니다.

[기자]

검찰이 '다스 설립 배경'을 알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 전직 핵심 관계자들을 비공개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스 관계자와 사정 당국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다스의 김성우 전 대표와 권모 전 전무를 지난주부터 수차례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인 두 사람을 상대로 다스 설립 경위를 물었고, 이들은 1987년 다스가 설립된 배경 등을 검찰에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 동안 검찰은 다스의 횡령 의혹이나 BBK 투자 등에 대한 수사에 집중했습니다.

회삿돈의 흐름을 쫓아 주인을 찾으려 한 겁니다.

하지만 이번엔 방향을 180도 바꿔 아예 '설립 단계'부터 추적에 나서며 정면 승부를 걸었습니다.

특히 김 전 대표와 권 전 전무는 모두 다스 설립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현대건설 사장과 회장으로 재직할 때 함께 일했던 '현대맨'이기도 합니다.

결국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을 정조준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김 전 사장 등은 의혹이 불거진 2007년부터 '다스의 발기인 명단, 주주명단 등 어딜 살펴봐도 이 전 대통령과 무관하다'며 부인해왔습니다.

하지만 최근 검찰 조사에선 입장과 답변 내용에 의미 있는 변화가 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최측근 인물들의 진술에 따라 수사가 급물살을 탈 전망입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