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6주년 맞은 수요집회…"정부, 위안부 합의 파기" 목소리

입력 2018-01-11 09:03 수정 2018-01-11 09: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공식적 합의를 한 사실은 부인할 수 없다" "잘못된 매듭은 풀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해드리겠다"고 밝혔습니다. 회견 내용이 알려지자 일본 정부는 주일 한국대사관에 공식 항의했습니다. 26주년을 맞은 정기 수요집회 참가자들은 우리 정부의 보다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했습니다.

오선민 기자입니다.

[기자]

소녀상 발등에 흰 눈이 쌓였습니다.

어제(10일) 수요 집회에는 영하 8도 추위 속에 시민 400여 명이 모였습니다.

위안부 집회는 1992년 시작돼 이제 26주년을 맞았습니다.

세계 최장기 집회입니다.
 
일본 대사관 앞에 모인 시민들은 위안부 합의 파기 요구를 하지 않겠다는 정부 입장을 비판했습니다.

[윤미향/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 : 여전히 어제(9일) 발표에는 일본 정부에게 '자발적으로 조치를 취할 것을 기대한다'고 소극적으로 나가고 있습니다.]

또 화해 치유 재단을 당장 해산하고, 10억 엔은 반환하라고도 요구했습니다.

대학생들도 동참했습니다.

[일본 정부에 공식적인 문제 해결을 촉구하라!]

평화나비네트워크 등 청년 단체들은 외교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애초 한일 합의가 자체가 무효라고 주장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