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년 만에 마주한 남북…오가는 덕담 속 '뼈 있는 말'도

입력 2018-01-09 20:31 수정 2018-01-09 23: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9일) 남북 간 만남 자리는 앞서 전해드린 것처럼 전반적으로 원만했지만 최악의 상황을 지나 2년 만에 만나는 만큼 마냥 편한 자리일 수는 없었던 것 같습니다. 양쪽은 말 속에 살짝이나마 뼈를 넣기도 했습니다.

안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선권 조평통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이 군사분계선을 걸어서 넘은 뒤, 회담 장소인 평화의 집으로 향합니다. 

먼저 도착한 우리 측 대표단은 평화의 집 1층에서 북측 대표단을 맞았습니다.

[이선권/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 : (장관 취임을) 축하합니다.]

[조명균/통일부 장관 : 예, 환영합니다.]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논의라는 주요 의제에 맞춰 오늘 남북회담 테이블에는 '평창수'가 놓였습니다. 

우리 측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날씨를 언급하며 인사말을 건네자,

[조명균/통일부 장관 : 평양에서 내려오시는 데 불편하지 않으셨습니까?]

북측 대표는 이를 남북관계에 빗대어 대답했습니다.

[이선권/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 : 자연계의 날씨보다 북남 관계가 더 동결 상태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생각합니다.]

이어 6·15 남북공동선언이 있었던 2000년에 태어난 자신의 조카가 이제 대학에 간다며 그동안 경색된 남북관계에 대한 소감도 내놓았습니다.

[이선권/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 : 그 조카가 2000년 6월에 출생했습니다. 그래서 제가 벌써 18년이 됐구나… 강산이 변한다는 10년이 두 번씩이나 지났으니깐 이 얼마나 많은 세월이 흘렀습니까.]

뼈있는 얘기도 주고받았지만 전반적으로는 양쪽 모두 부드러운 분위기를 만들려 신경쓰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이선권/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 : (조명균) 장관 선생이 이제 그 평창 올림픽부터 이야기하는 것 보니까 확실히 유년 시절에 스케이트 탔다는 소리 들었습니다.]

[조명균/통일부 장관 : 우리 민심은 남북 관계가 화해와 평화로 나가야 하다는 강한 열망을 갖고 있다는 것도 저희가 분명하게 잘 알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