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청와대 "위안부 합의 10억엔 반환…안 받으면 예탁"

입력 2018-01-09 08: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일 간의 위안부 합의의 처리 방향을 오늘(9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발표하는데요, 일본 측이 전달했었던 10억엔을 다시 돌려주기로 청와대가 방침을 확정한 것으로 확인이 됐습니다. 오늘 발표에 이같은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제윤 기자입니다.

[기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그동안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이 준 10억 엔을 다시 돌려주라고 요구해왔습니다.

[김복동/위안부 피해 할머니 (1월 4일) : 할머니들은 (일본 정부가 준) 이 위로금을 도저히 받을 수 없다.]

청와대는 피해자 할머니들의 의견을 존중해, 이 돈을 일본 정부에 반환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걸로 확인됐습니다.

청와대 측은 "아직 공식 발표는 안했지만 그런 기조는 확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결국 사실상 합의 폐기를 의미합니다.

일본이 받지 않을 경우에는 남은 돈을 사용하지 않고 예탁해 놓겠다는 입장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본이 보여온 입장으로 볼 때 반환받지 않겠다고 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10억엔을) 예탁해놓고, 나중에 한일관계가 풀리면 그때 (반환을) 다시 논의를 하면 된다"며 "일본이 어떻게 나오든 관계없이 우리 입장을 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미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지급한 돈도 정부 예산으로 바꿀 거라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습니다.

정부는 또 기존 합의가 국제적 인권 기준에 도달하지 못한다는 점을 강조하기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