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세청, '다스 120억 분산 관리' 차명계좌 명의자 조사

입력 2018-01-07 20: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다스의 비자금 의혹에 대해선 검찰 수사뿐 아니라 세무조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국세청은 120억이 관리된 차명 계좌의 명의자들을 조사하기 시작했습니다.

임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검찰이 확보한 다스 비자금 의혹과 관련된 문건입니다.

17명의 개인 계좌에 있던 120억 원이 2008년 BBK 특검이 마무리된 시점에 다스 계좌로 옮겨갔다는 내용입니다.

경리 직원 조모 씨가 횡령한 자금을 수차례 현금으로 건네받은 조력자 이모 씨는 자신을 비롯해 형제와 친인척 16명의 명의로 43개 계좌를 만들어 돈을 관리했습니다.

최근 경북 경주의 다스 본사 등을 상대로 특별세무조사에 들어간 국세청은 최근 이들 차명계좌 명의자들을 접촉해 자료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앞서 다스 전현직 관계자들은 수입 원자재 가격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비자금이 조성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후 차명계좌로 관리되던 돈은 특검 수사 이후 다스 계좌로 옮겨졌고, 다스 본사가 미국 법인에서 외상값을 받아낸 것처럼 돼 있습니다.

국세청은 차명계좌 명의자들이 어떤 경위로 이 씨에게 명의를 빌려줬는지와 입출금 내역 등 자금 흐름을 집중 조사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