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양구서 군용버스 추락 사고…중상 7명 등 22명 부상

입력 2018-01-02 20:47 수정 2018-01-02 22: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일) 오후 강원도 양구군에서 군용 버스가 도로 아래로 굴러떨어졌습니다. 버스에는 신병 등 22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다친 병사들이 있는 춘천의 병원에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승현 기자! 버스가 굴러떨어졌다는데, 당시 상황이 정확히 취재가 됐습니까?

[기자]

네, 사고가 난 곳은 강원도 양구군 460번 지방도에 있는 도고터널에서 방산면 방향으로 약 1km가량 떨어진 지점입니다.

사고 버스에는 21사단 신병교육대 소속 신병 20명과 운전병, 인솔간부 등 22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사단 의무대에서 감기 등 가벼운 증상에 대해 진료를 받고 부대로 복귀하던 중이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버스가 도고터널을 나와 내리막 길을 가던 중 운전병이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는다고 외쳤다고 합니다.

이후 버스가 좌우로 크게 휘청이다가 옆으로 쓰러졌고 중앙선을 넘어 약 5m 아래 낭떠러지로 굴러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 당시 충격으로 버스는 바퀴축이 떨어져 나갔고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찌그러졌습니다.

하지만 브레이크 오작동인지 아니면 빙판길에 미끄러진 것인지 정확한 사고 원인은 경찰 조사 중입니다.

[앵커]

조 기자가 지금 응급실 앞에 나가 있죠, 인명 피해는 어느 정도입니까?

[기자]

현재까지 집계된 인명 피해는 중상자 7명, 경상자 15명이라고 소방당국은 밝혔습니다.

부상자들은 국군 춘천병원과 강원대병원과 한림대 병원 등으로 흩어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가장 부상 정도가 심한 장병 두 명이 제가 나와 있는 이곳 강원대학교와 한림대학교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의료진에 따르면 호흡과 맥박은 정상이라 생명이 위독한 상황은 아니라고 합니다.

경찰은 사고 당시 장병들 전원이 안전벨트를 매고 있었는지 여부는 확인되고 있지 않았다고 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