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기억과 기록] "편히 쉬세요" 인사에 고개만 끄덕

입력 2017-12-29 16:02 수정 2018-01-05 18:05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④ 용인 이 할머니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④ 용인 이 할머니

 


경기도 용인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이 할머니는 1943년부터 해방을 맞은 1945년까지 중국 위안소에서 일본군 성노예 생활을 하셨습니다. 이후 줄곧 중국에 사시다 2012년에야 귀국하셨습니다.

2년 전만 해도 휠체어에 앉아 간단한 말씀도 하셨지만, 그 사이 건강이 많이 나빠지셨습니다. 이제 말씀을 하시지도 직접 드시지도 못하지만 "또 올게요. 편히 쉬세요"라는 인사에 고개를 끄덕이셨습니다.
 

기획기억과 기록|생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말씀과 모습을 함께 기억하고 기록하겠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