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의 멋' 드러난 시상식…미리 보는 평창 올림픽

입력 2017-12-28 10: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기는 물론이고 올림픽이 열리면 시상식을 지켜보는 재미도 특별합니다. 개최국만의 문화와 특색이 담겨있기 때문일 텐데요. 이번 평창 동계 올림픽은 어떨까요?

강신후 기자가 여러분의 궁금증을 미리 풀어드립니다.


[기자]

40여일 앞으로 다가온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우리 대표팀은 금 8개 등 메달 20개를 노립니다.

평창올림픽을 향해 쾌속질주중인 쇼트트랙 쌍두마차 최민정과 심석희가 메달을 따면 오르게 될 시상대가 공개됐습니다.

눈이 쌓인 한옥 기와지붕을 형상화했습니다.

국악과 오케스트라 선율이 만나 시상식의 흥을 돋웁니다.

[조영수/시상식 음악 감독 : 대한민국 고유의 타악기와 서양의 풀오케스트라를 접목시켜서 전세계 어느나라 사람이 들어도 대한민국의 색깔은 있지만 이질감을 느끼지 않는…]

시상 도우미들은 태극기의 청·홍색이 부각된 한복을 입습니다.

메달리스트들은 어사화를 쓴 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 인형도 선물로 받습니다.

추운 날씨를 고려해 경기장에서는 시상품만 전달되고 이튿날 메달 플라자에서 메달 수여식이 열립니다. 

평창 올림픽에서는 103회, 패럴림픽은 80회에 걸쳐 시상식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