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스 140억 의혹' 수사 속도…MB청와대 행정관 소환

입력 2017-12-22 20:53 수정 2017-12-22 21: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과 관련된 수사 대상은 다스 비자금만이 아닙니다. 다스가 BBK에 투자했던 돈 가운데 140억 원을 대통령 재임 중, 다른 투자 피해자들보다 먼저 돌려받았다는 의혹도 포함돼 있습니다. 검찰은 당시 청와대 행정관도 불러 이미 조사한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이어서 임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0월 검찰에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재수 전 LA총영사를 직권남용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고발장이 접수됩니다.

2008년 취임한 이 전 대통령이 김재수 변호사를 LA 총영사로 임명하고 이후 김 전 총영사가 미국에서 진행되던 다스와 BBK 사이의 소송에 대해 다스 측 임원들과 대책 회의를 열었다는 주장이 담겼습니다.

다른 투자자들보다 먼저 BBK로부터 140억 원대 자금을 회수하기 위한 논의였다는 겁니다.

김 전 총영사는 이 전 대통령 취임 전부터 다스가 김경준 씨를 상대로 낸 BBK 투자금 반환 관련 미국 소송의 대리인이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 A씨가 김 전 총영사로부터 전달받은 요청 사항을 문건으로 작성한 사실도 드러난 바 있습니다.

그런데 검찰이 전직 행정관 A씨를 불러 문건을 작성한 배경과 김 전 총영사와 어떤 성격의 법률적 논의를 했는지 등을 조사한 걸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김 전 총영사에 대한 조사 등도 이어갈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