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임종석, MB 관련 특명받고 중동에?…청와대 "사실무근"

입력 2017-12-12 20:50 수정 2017-12-12 22:44

북한 접촉설·원전 수출 관련설 등 추측 쏟아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북한 접촉설·원전 수출 관련설 등 추측 쏟아져

[앵커]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중동을 방문했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오늘(12일) 오후 귀국했습니다. 임 실장이 갑자기 왜 중동을 갔느냐를 두고, "북한을 접촉하기 위해서다" 혹은 "과거 정부 비리 조사와 관련해 방문했다"는 등의 여러 가지 설이 쏟아졌습니다. 물론 청와대는 모두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고석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중동 방문이 알려진 건 휴일이었던 지난 10일입니다.

청와대는 해외 파병 부대 격려를 위해 간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각종 추측이 난무했습니다.

비서실장이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해외를 방문한 것도 이례적인 데다 출국 다음 날 방문 사실을 알린 것도 흔치 않은 일이어서입니다.

우선 임 실장이 문 대통령의 특명을 받고 북한 관계자를 만난 것으로 보인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과거 동남아 등 제3의 장소에서 청와대나 정부 유력 관계자가 북한을 접촉해왔던 선례를 거론하면서입니다.

아랍에미리트나 사우디아라비아 원전 수출 관련 접촉을 위해 방문한 것 같다는 추측도 불거졌습니다.

심지어 "이명박 정부 비리와 관련된 목적으로 아랍에미리트를 찾았다"는 보도까지 나오면서 파장은 더 커졌습니다.

청와대는 "제기된 추측보도가 모두 사실 무근이라며 확인 절차를 제대로 해달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