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가상화폐 규제 칼 빼드나…거래소 영업정지 검토

입력 2017-12-08 21:35 수정 2018-01-15 15: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가상화폐 투기 열풍이 계속되자 다음 주 정부가 고강도 규제 방안을 내놓기로 했습니다. 가상 화폐 거래소 영업을 정지하는 특단의 대책까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태경 기자입니다.

 
▶VOD◀
NV10181414
[기자]

지난 6일 전 세계에서 거래된 비트코인의 21%는 원화로 거래됐습니다.

이른바 '가상화폐 폐인'이 늘면서 국내 가상화폐 거래 규모가 급증했기 때문입니다.

시장이 과열되면서 국내 비트코인 거래가격은 국제시세보다 20%가량 비싸졌습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 미국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들까지 한국의 가상화폐 투기 현상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법무부, 금융위원회 등으로 구성된 정부 태스크포스는 이르면 다음주 고강도 규제방안을 내놓기로 했습니다.

우선순위로 거론되는 건 최근 서버다운 사고 등 문제를 일으킨 몇몇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의 영업정지입니다.

현재 가상화폐 거래소의 지위는 인터넷쇼핑몰 같은 온라인 통신판매업자이기 때문에 소비자에게 피해를 입히면 등록을 취소할 수 있다는 겁니다.

은행이 가상화폐 관련 자금의 해외송금을 금지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승우)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