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호영 특검, 다스 비자금 알고도 덮었다" 검찰 고발

입력 2017-12-08 07: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 2008년 2월 정호영 특별검사가 이끌던 BBK 특검팀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BBK 그리고 다스가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JTBC는 최근 당시 특검이 차명으로 관리되던 다스 비자금 120억원의 실체를 파악하고도 이를 덮으려고 했다는 의혹을 보도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비자금 120억원에 대한 뒷수습을 직접 지시한 정황도 확인했습니다. 이 정호영 당시 특검에 대해 참여연대와 민변이 특수직무유기혐의로 검찰에 고발을 하면서 당시 특검 수사 내용에 대한 조사가 곧 시작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공소시효가 10년, 내년 2월이면 끝이나서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12월 8일 금요일 JTBC 아침& 한민용 기자가 첫소식 전해드립니다.

[기자]

[안진걸/참여연대 공동사무처장 : 국민도 다 아는 사실을 왜 정부 당국자들과 검·경 사법당국은 그동안 모른척했는지 우리 국민이 지금 묻고 있는 것입니다. 검찰이 조금만 수사를 하게 되면 곧 진상이 다 밝혀질 사건….]

참여연대와 민변은 어제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이면서 현재 다스 대표인 이상은 씨와 성명불상의 다스 실소유주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습니다.

다스가 수입한 원자재 가격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2003년부터 2008년까지 120억 원 상당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겁니다.

다스가 국세청 추적을 피하기 위해 17명 명의로 43개 차명계좌를 만들어 관리했다고도 했습니다.

모두 최근 JTBC가 보도한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근거로 한 내용입니다.

특히 참여연대 등은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과 관련해 BBK 사건을 수사했던 정호영 전 특검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특수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정 전 특검이 계좌 추적을 통해 다스의 비자금 조성 정황을 인지하고도 사건을 덮었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다스는 BBK 특검 수사가 마무리된 뒤 43개 차명계좌에 있던 120억 원의 돈을 해외 법인으로부터 송금받는 형식으로 회계처리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고발 내용을 검토해 곧 배당한 뒤 수사에 본격 착수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