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러 외무 "북, 미국과 '안전 보장' 대화 원해" 입장 전달

입력 2017-12-08 07:22

미·러 "북, 안보리 결의 철저히 이행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미·러 "북, 안보리 결의 철저히 이행해야"

[앵커]

북한이 미국과의 대화를 희망하고 있다고 러시아 외무부 장관이 밝혔습니다. 미국과 러시아는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철저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서준석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안전을 보장받기 위해 미국과의 대화를 희망하고 있다고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밝혔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은 라브로프 장관이 현지시간 7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만나 이 같은 북한의 의사를 전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5일 이고리 모굴로프 러시아 외무 차관도 독일 베를린에서 "평양은 미국의 보증을 원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미국과 러시아는 북한의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러시아 외무부는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는 데 두 장관이 견해를 같이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또 라브로프 장관은 "한반도 내 미군의 군사활동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외교적인 방법을 통해 한반도 핵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두 장관은 시리아 내전과 우크라이나 분쟁 해결 방안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