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게리 리우 SCMP CEO "인공지능과 오디오 콘텐트가 뉴스 소비 바꿀 것"

입력 2017-11-30 09:42 수정 2017-11-30 22:03

29일 '유민 100년 미디어 콘퍼런스', 게리 리우 '혁신적 로드맵으로 디지털 바다를 항해하다' 기조대담서
"뉴스를 상품으로 인지해 생산ㆍ유통 혁신에 적용"
"사용자 입장에서 페이스북ㆍ구글 등의 검색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9일 '유민 100년 미디어 콘퍼런스', 게리 리우 '혁신적 로드맵으로 디지털 바다를 항해하다' 기조대담서
"뉴스를 상품으로 인지해 생산ㆍ유통 혁신에 적용"
"사용자 입장에서 페이스북ㆍ구글 등의 검색

유민100년 미디어콘퍼런스가 2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렸다. 게리 리우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CEO가 기조대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유민100년 미디어콘퍼런스가 2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렸다. 게리 리우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CEO가 기조대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게리 리우(34)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CEO는 뉴스 콘텐트 제작과 유통에서 디지털 혁신에 성공하는 비법으로 "뉴스를 상품·제품(product)으로 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리우는 29일 오후 1시 30분부터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유민 100년 미디어 콘퍼런스'의 첫 순서로 등장했다. 그는 '혁신적 로드맵으로 디지털 바다를 향해하다'라는 제목의 기조 대담에서 "뉴스가 상품이라는 것을 인지해 생산·유통 혁신에 적극적으로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리우는 지난 1월 114년 전통을 가진 홍콩의 대표적인 언론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CEO로 취임했다. SCMP는 중국 최대의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2015년 인수해 전 세계를 놀라게 한 바로 그 언론사다. SCMP CEO 리우는 언론사 경험이 없는 '세계 미디어 업계 최연소 최고경영자(CEO)'로 불린다.

리우는 기조 대담에서 일단 자신이 소속된 SCMP 조직을 변화시키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고 했다. 그는 "각 부서에서 공통의 가치 7개 정도를 공유하면서 회사의 '문화'를 바꾸는 데 가장 많은 에너지와 예산을 투입했다"고 말했다.
유민 100년 미디어 콘퍼런스가 2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렸다. 이날 기조대담에서 게리 리우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CEO가 발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유민 100년 미디어 콘퍼런스가 2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렸다. 이날 기조대담에서 게리 리우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CEO가 발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리우는 첫 시도로 "자사 기자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지난 9월엔 신문전담팀(dedicated print team)을 만들고 이 종이신문 제작팀에 20명을 배치하고 전담시켰다"며 "나머지 250명의 기자는 디지털 기사에만 집중하게끔 했다"고 말했다.

이어 리우는 SCMP의 혁신을 언급하며 직원들에게 "'자사 홈페이지에서 보여지는 것에 관심을 두지 말라'고 주문했다"고 했다. 그는 "사용자(독자)가 처음 뉴스를 발견하고 어떠한 여정(journey)으로 소비하는 지 고민해야한다"며 "페이스북·구글 등의 채널별 검색으로 사용자가 어떻게 쉽게 발견하는 지를 고민하라"고 조언했다. 그는 항상 '사용자 경험'을 강조하면서, 사용자들이 뉴스를 소비하며 '어떤 경험'을 하는지 미디어가 주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게리 리우 SCMP CEO

게리 리우 SCMP CEO

리우는 미래 뉴스의 소비 패턴을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인공지능과 오디오 콘텐트가 큰 비중을 차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먼저 그는 "미래 뉴스 소비자의 발견과 소비는 인공지능(AI)이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인공지능이 우리 삶을 바꿀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인공지능의 자연어 처리 등이 콘텐트를 만들 때 많은 비중을 차지해 저널리스트들은 단순 기사가 아닌 제대로된 언론인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리우는 또 "앞으로 오디오의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며 "사용자들은 시각적인 콘텐트뿐만 아니라 오디오로 소비하는 경향이 클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미래를 예측하는 것은 아주 위험한 것"이라면서도 "소비자의 소비 패턴은 6개월에 한 번씩 바뀌고 거기에 발빠르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리우는 기조대담을 마무리하며 "취재 내용과 기사 쓰는 방식은 모두 소비자의 소비 패턴을 고려해 변화를 줬지만, 변하지 않은 것은 기사의 퀄리티 유지"라고 말했다. 그리고 11개월의 경험에 비추어 "광고와 구독료, 그리고 콘퍼런스 같은 부대사업 등 다양한 수익 구조를 통해 안정적인 경영을 모색해야 한다"고 언론사가 수익에 대해 조언했다.
유민100년 미디어콘퍼런스가 2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렸다. 게리 리우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CEO가 기조대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유민100년 미디어콘퍼런스가 2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렸다. 게리 리우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CEO가 기조대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연사

연사

◆중앙일보·JTBC '유민 100년 미디어 콘퍼런스'='미디어, 내일을 묻다'라는 주제로 유민 홍진기 선생의 탄생 100년을 기념해 29일 오후 1시 30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리고 있다. 이번 콘퍼런스에는 게리 리우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CEO, 케빈 딜레이니 쿼츠 편집장 겸 공동창업자, 조시 슈왈츠 차트비트 데이터 총괄 등 세계 미디어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게리 리우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CEO는 기조연설을 통해 현재 전 세계 뉴스 생산자들이 가지는 고민과 미래 언론의 지향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114년 전통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홍콩의 대표적인 언론매체로, 뉴스 콘텐트 제작과 유통에서 디지털 혁신에 성공한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소비자에게 길을 묻다'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첫 번째 세션에서는 미국의 미디어 스타트업인 쿼츠의 편집장 케빈 딜레이니와 미디어 관련 데이터 분석 서비스 업체인 차트비트의 조시 슈왈츠 데이터 총괄이 각각 매력적인 디지털 콘텐트의 특성 및 뉴스 소비 패턴의 변화에 대해 발표한다.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지식정보서포트 전무는 네이버 내 뉴스 소비방식에 대해 이야기한다.

두 번째 세션은 '모바일에서 길을 찾다'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아일랜드 공영방송 RTE의 테크놀로지 혁신 담당 책임자 글랜 멀카히가 지난 7년간 자신이 겪었던 모바일 기술의 진화와 그에 따른 매체의 변화 에 대해 발표한다. 이외에도 임선영 카카오 포털부문 총괄 부사장이 '플랫폼과 미디어, 콘텐트 혁신의 길을 찾다'라는 주제로, 윌 리플리 CNN 국제특파원은 디지털 시대에 CNN 기자가 뉴스를 전하는 법에 대해 각각 발표한다. 세션 발표 후에는 패널 간 토론이 진행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