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용산 미군기지 지하수 오염…벤젠, 기준치 최대 672배

입력 2017-11-29 15:42

환경부, 용산 미군기지 지하수 오염도 2∼3차 조사결과 공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환경부, 용산 미군기지 지하수 오염도 2∼3차 조사결과 공개

용산 미군기지 지하수 오염…벤젠, 기준치 최대 672배


서울 용산 주한미군 기지 내·외부 지하수에서 총석유계탄화수소(THP)·벤젠· 톨루엔 등 유독성 물질이 기준치를 크게 초과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미 SOFA(주한미군지위협정) 합동위원회는 29일 우리 정부의 요청에 따라 주한미군 용산기지 내·외부 지하수 환경조사 자료를 공개했다. 지하수 조사는 한·미 SOFA 환경분과위원회의 규정에 따라 환경부가 실시했다.

실제로 환경부는 지난해 1월 18일에서 2월 23일까지, 지난해 8월 4일에서 25일까지 2차례 걸쳐 용산기지 내·외부 지하수 관정에서 시료를 채취, 총석유계탄화수소(THP)·벤젠·톨루엔·에틸벤젠·크실렌 등 5개 항목을 조사했다.

조사 대상 지하수 관정 수는 지난해 1∼2월 조사에서는 내부 20곳·외부 34곳, 8월 조사에서는 내부 25곳·외부 34곳이다.

이날 공개된 환경조사 결과에 따르면 유류 오염을 의미하는 THP는 지난해 1∼2월과 8월 기지 내부 조사에서 기준치(1.5ppm)를 넘어선 지점이 각각 11곳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8월 기지 내부 조사에서 기준치를 12.5배 넘는 18.8ppm(B09-248지점)이, 지난해 1∼2월 조사에서는 기준치의 14.8ppm(B01-870지점)이 각각 검출됐다.

기지 외부 조사에서도 지난해 1∼2월 기준치 17배를 넘는 최고 25.7ppm(BH-16지점)이, 8월 조사에서는 9.5ppm(BH-06지점)이 각각 나왔다.

1급 발암물질인 벤젠의 경우 기준치(0.015ppm)를 웃돈 지점이 지난해 1∼2월과 8월 기지 내부 조사에서 각각 10곳, 11곳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 내부 조사에서 기준치 550배를 넘는 8.258ppm(NMW-01지점)이, 지난해 8월에는 기준치의 671배를 웃도는 10.077ppm(NMW-01지점)이 각각 나왔다. 기지 외부에서도 최고 6.953ppm(BH-34지점)이 검출됐다.

톨루엔은 지난해 1∼2월과 8월 조사에서 각각 4곳, 5곳에서 기준치(1ppm)를 넘어 검출됐다. 지난해 1∼2월 기지 내부 조사에서 기준치의 7.6배를 넘는 7.614ppm(B01-870지점)이 나왔다.

에틸벤젠은 기준치(0.45ppm)를 초과해 검출된 곳이 지난해 1∼2월과 8월 각각 8곳이었고, 크실렌(기준치 0.75ppm)도 각각 9곳으로 파악됐다.

에틸벤젠은 지난해 1∼2월 기지 내부 조사에서 최고 2.415ppm(B09-252지점)이, 지난해 8월 조사에서는 2.897ppm(B01-874지점)이 각각 검출됐다.

한·미 SOFA 합동위원회는 "주한미군 기지 환경문제에 관해 (한국 정부와) 건설적인 협의를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SOFA 합동위원회의 조사결과 공개는 녹색연합 등 시민·환경단체들이 오염도 조사결과 공개를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환경부는 서울시·주한미군과 함께 SOFA 환경분과위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2014년 11월 용산기지 내외부 지하수 조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정부는 미군 측과의 협의를 이유로 조사결과를 공개하지 않았고, 이에 녹색연합 등 시민·환경단체들이 서울행정법원에 소송을 제기해 정보 공개를 이끌어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