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특활비 상납 수사…'진박 여론조사 의혹' 김재원 소환

입력 2017-11-27 21: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해 조사 중입니다. 정무수석 재직 시절에 국정원 돈 5억 원을 받아 청와대의 불법 여론조사 비용으로 쓴 혐의입니다. 해당 여론조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강조했던 이른바 '진박' 후보를 감별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해 6월 청와대 정무수석에 부임합니다.

취임 두 달 뒤인 8월, 정무수석실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5억 원을 받습니다.

서울 북악스카이웨이 도로에서 이헌수 전 기조실장이 정무수석실 관계자에게 돈가방을 건네는 방식이었습니다.

청와대는 이 돈으로 밀린 여론조사 비용을 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4.13 총선을 앞두고 '진실한 친박', 이른바 '진박' 새누리당 후보를 감별하기 위해 실시한 조사입니다.

100여 건의 조사를 통해 청와대는 대구경북 지역 경선에 어떤 후보를 내세워야 당선 가능성이 높을지 따져봤습니다.

검찰은 오늘(27일) 오전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을 관련 혐의 피의자로 소환해, 국정원 돈을 받아 여론조사 비용을 낸 경위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소환은 김 의원의 요청으로 비공개로 이뤄졌습니다.

당시 국정원장이었던 이병호 전 원장이 뇌물공여와 국정원법상 정치관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만큼, 검찰은 김 의원도 뇌물수수 등의 피의자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