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6개 보훈단체 감사보고서…엉뚱한 곳에 '나랏돈'

입력 2017-11-22 20:52 수정 2017-11-22 23:05

'박승춘 6년' 보훈단체 비리 얼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승춘 6년' 보훈단체 비리 얼룩

[앵커]

국가보훈처 산하기관인 이른바 보훈 단체들은 참전 용사나 상이군경 등 유공자들을 정부 차원에서 돕기 위해 설립된 곳이 대부분입니다. 그런데 국고 지원을 받는 보훈 단체들의 회계장부를 확인해봤더니 적지 않은 돈이 엉뚱한 곳으로 새고 있었습니다. JTBC가 상이군경회 등 6개 보훈단체를 대상으로 국가보훈처가 감사한 '감사 결과 보고서'를 단독 입수해 확인한 결과입니다.

문제는 이처럼 나랏돈은 엉뚱한 곳에 쓰이고 정작 보훈처가 챙겨야할 회원 복지는 뒷전으로 밀렸다는 겁니다. 더욱 큰 문제는 이런 내용을 보훈처가 오래전부터 알고있었다는 점입니다. 아시는 것처럼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금지로 논란을 만들어온 박승춘 씨는 6년 넘게 보훈처장으로 재직했는데 이런 방만한 운영에 대한 보고를 받고도 해당 관계자에 대해 징계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보훈처는 감사 결과를 토대로 문제가 발견된 단체들을 고발할 계획입니다.

이지은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국가보훈처가 최근 실시한 상이군경회에 대한 감사 결과 보고서입니다.

상이군경회가 수익 사업으로 운영하는 시멘트 제조업체 CM사업소가 신창 용사촌이라는 곳에 2016년 한 해 동안 9억 8000여만 원을 빌려준 것으로 돼있습니다.

적게는 수십만 원에서 많게는 수천만 원씩, 103회에 걸쳐 쪼개 보내졌고 40회에 걸쳐 절반가량만 되돌려 받았습니다.

보훈처는 이 돈을 왜 갑자기 빌려준 건지 또, 어떤 용도로 쓰려 했는지 확인해봤지만 내용을 알 수 없었다고 했습니다.

기관간의 돈 거래인데 계약서 조차 없기 때문입니다.

상이군경회 측은 "수익사업을 하는 업체 소장이 임의로 벌인 일이어서 그 배경을 알 수 없다"면서도 "돈을 빌릴 때는 목적보다 제대로 갚을 수 있는지가 중요하지 않나"라고 주장했습니다.

월남전참전자회도 장부가 엉망이었습니다.

업무활동비 가운데 어디에 썼는지 표시하지 않은 돈이 6000만 원가량이나 됐고 한국마사회 등으로부터 받은 기부금 3000만 원은 장부에 올리지도 않았습니다.

또 특수임무유공자회 감사 결과, 각종 행사 포상이나 명절 위로금 조로 상품권을 구매했는데 이중 3200만 원어치는 누구에게 줬는지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419민주혁명회 감사 결과에서는 거래 내역을 입증할 증빙 자료가 일부 없는 사업소가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우선 6개 단체들에 대해 감사를 실시한 보훈처는 34건에 대해 시정 등 조치를 취할 계획입니다.

이와 별개로 상이군경회에 대해서는 수익 사업 전반에 여러 의혹이 있다고 보고 횡령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