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인사자문회의 내달 발족…인사평가·제도개선책 제시

입력 2017-11-22 17:05

분야별 전문가 100여명 자문…15명 내외 인사자문회의 분기별 개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분야별 전문가 100여명 자문…15명 내외 인사자문회의 분기별 개최

청와대는 정부 인사에 대한 평가와 더불어 인사시스템에 대해 자문할 인사수석실 산하 인사자문회의를 다음 달 초 구성해 분기별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현재 인사자문회의는 거의 인사풀이 마무리되어 가는 단계이고 이달 말까지 분야별 전문가 자문 풀을 완료할 계획"이라며 "이르면 12월 초에 회의를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자문회의는 새 정부 들어 장관급 후보자들이 청문 과정에서 각종 구설에 휘말려 잇따라 낙마하면서 청와대 인사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4일 구성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지금까지의 인사를 되돌아보면서 인사시스템을 보완·개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인사수석실 산하에 인사시스템의 보완과 개선방안을 자문할 인사자문회의를 뒀으면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경제·사회·통일외교안보·인사제도 등 분야별로 전문가 자문 풀을 구축할 예정이며, 전체적으로 100명 내외로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분야별 자문 풀에서 각각 10명과 15명 정도의 전문가를 위촉해 분과자문회의와 인사자문회의를 구성할 예정이다.

분과자문회의는 격월로, 인사자문회의는 분기별로 회의를 개최한다.

청와대는 "인사자문회의는 정부 인사에 대한 평가와 향후 인사에 대한 전문가 의견 및 현장 여론 청취, 인사시스템 및 제도에 대한 혁신과제 등을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