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국, 대북제재 명단에 중국기업 포함한 미국 겨냥 "일방제재에 반대"

입력 2017-11-22 17: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중국, 대북제재 명단에 중국기업 포함한 미국 겨냥 "일방제재에 반대"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21일(현지시각) 중국인과 중국기업을 포함한 독자적인 대북제재를 단행하자 중국 외교부가 일방적인 제재에 반대한다며 반발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내용에 대한 평론을 요구받고 이런 입장을 피력했다.

루 대변인은 우선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서 관련 결의를 엄격히 준수하고 집행하고 있다"면서 "이런 중국의 노력을 모두 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재차 천명하고 싶은 점은 중국은 다른 국가가 자국법을 적용해 일방적인 제재로 확대 관할하는 잘못된 행동을 일관되게 반대해왔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 공민이나 기업이 중국 영토에서 법규를 위반한다면 법에 따라 조사해 엄격히 처리할 것"이라면서 "만약 다른 국가가 이 문제에 대해 확실한 정보를 갖고 있다면 중국은 정보를 공유해 유관 문제를 협력해 처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미중 양국이 이 문제에 대해 소통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중국의 입장을 미국은 매우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미 재무부는 북한의 불법적인 핵·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으로의 불법적 자금 유입을 차단하려고 중국의 개인 1명과 기관 13곳, 선박 20척을 제재한다고 밝혔다. 여기에 중국인 쑨쓰둥(孫嗣東) 단둥 둥위안 실업 대표, 단둥 둥위안 포함한 중국 무역회사 4곳이 포함됐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