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빈사 상태' 경우회 지원하라"…그 뒤엔 남재준 역할

입력 2017-11-22 08: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청와대로 상납한 혐의로 구속된 남재준 전 국정원장, 대기업을 압박해서 퇴직 경찰관들의 모임인 경우회에 26억 원 상당의 일감을 몰아주도록 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국정원의 대선 개입과 관련한 수사가 한창이던 지난 2013년 경우회가 국정원을 지지하는 집회를 열자 경우회를 지원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검찰에서 조사가 됐습니다.

임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2013년 여름,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을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매주 열리자 경우회가 촛불 집회 참가자들을 종북 세력이라 비난하며 맞불집회를 엽니다.

"국정원을 흔들지 말라"며 촛불집회 참가자들을 처벌하라는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런데 당시 남재준 국정원장이 국정원에 경우회를 지원하도록 지시한 정황이 검찰 수사에서 확인됐습니다.

검찰 등에 따르면 남 전 원장은 2013년 10월 "경우회가 활동을 많이 하고 있는데, 빈사 상태에 있으니 지원 방법을 찾으라"고 이헌수 전 기조실장에게 지시했습니다.

남 전 원장의 지시 직후 이 전 실장이 강남의 한 호텔에서 김용환 현대차그룹 부회장을 만나 경우회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세 달 뒤 현대차그룹은 현대제철 유럽공장에서 나오는 고철을 처리하는 과정에 경우회 자회사가 들어갈 수 있도록 수의계약을 맺습니다.

직원이 두세 명에 불과한 회사가 현대차그룹에서 받은 돈은 2년간 25억 원에 달합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