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국정원 댓글 은폐 의혹' 남재준 소환…혐의 부인

입력 2017-11-21 15:41

20일 조사…재임 당시 국정원 '현안TF' 간부들, '은폐 보고' 진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0일 조사…재임 당시 국정원 '현안TF' 간부들, '은폐 보고' 진술

검찰 '국정원 댓글 은폐 의혹' 남재준 소환…혐의 부인


구속 상태인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이 '댓글 사건' 수사 및 재판 방해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았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은 20일 구치소에 수감된 남 전 원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이명박 정부 시절 이뤄진 국정원의 사이버 여론조작 실태를 은폐하려 한 의혹과 관련해 조사했다.

박근혜 정부 초대 국정원장이던 남씨는 2013년 4월 검찰이 '댓글 사건' 수사에 본격적으로 나서자 서천호 2차장과 감찰실장이던 장호중 전 부산지검장 등 핵심 간부를 중심으로 '현안TF'를 꾸려 진상 규명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남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은 당시 자체 조사를 통해 심리전단 주도로 광범위한 사이버 여론조작 행위가 이뤄졌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이 무렵 국정원은 "이번 (댓글) 사건의 대처에 (박근혜) 정권의 명운이 걸렸다"며 "외부에 진상이 드러나게 되면 (국정)원 역시 존폐 위기에 내몰릴 수 있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만들어 남 전 원장 등 간부들에게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남 전 원장은 국정원 요원 다수가 검찰의 수사 대상이 된 가운데 수사에 대응하기 위해 TF를 꾸려 대응하게 했을 뿐 실체를 은폐하라는 취지의 명시적인 지시를 내린 적은 없다면서 전반적으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그러나 '현안TF'에 참여한 당시 국정원 고위 관계자들로부터 심리전단의 사이버 여론조작 실태와 은폐 상황을 구체적으로 남 전 원장에게 보고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뇌물공여) 등으로 지난 17일 남 전 원장과 이병기 전 국정원장을 구속해 수사 중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