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사라진' 또 다른 국정원 돈 30억…용처 수사

입력 2017-11-19 20:46 수정 2017-11-20 23:24

전직 국정원장들 30억원 용처 함구 용처 따라…정치권 '특활비 게이트' 가능성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전직 국정원장들 30억원 용처 함구 용처 따라…정치권 '특활비 게이트' 가능성

[앵커]

박근혜 정부 국정원이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한 돈은 40억 원으로 파악됐었죠. 그런데 저희 취재 결과, 검찰은 모두 70억 원의 현금을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었습니다. 당초 파악보다 30억 원이 더 많죠. 국정원이 검찰에 제출한 원외 반출 내역표에 목적이 불분명한 예산이 70억 원이었던 겁니다. 이런 내용은 전임 국정원장의 영장에 적시됐습니다. 검찰은 구속영장을 청구할 당시 "30억의 용처에 대해 3명 모두 함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미 의혹이 불거진 최경환 의원 외에도 더 많은 정치권 인사들에게 돈이 전해졌을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이지혜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국정원으로부터 이른바 '원외 반출 내역표'를 확보했습니다.

예산 가운데 현금으로 외부에 빠져 나간 돈을 말하는 겁니다.

이 내역표는 국정원이 남재준, 이병기, 이병호 등 박근혜 정부 시절 3명의 원장 시절에 대해 자체 조사한 자료로, 원외로 빠져나간 수상한 자금 액수는 총 70억 원으로 적혀 있습니다.

이 중 특활비 40억 원은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되고 사적으로 사용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하지만 30억 원의 용처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검찰은 전 원장들이 이를 숨기거나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구속영장 청구 당시 구속 사유로 강조했습니다.

현재 검찰은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병기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1억 원을 받은 단서를 잡고 수사 중입니다.

또 이병기 전 원장이 퇴임하면서 받아 직원 격려금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1억 원에 대해서도 명확한 경위와 용처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국정원의 나머지 특활비가 친박 실세를 포함한 정치권 인사들에게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