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특활비로 친박 의원까지 관리했나…검찰 '의혹의 눈'

입력 2017-11-18 20:17 수정 2017-11-20 23:24

최경환 전·후임엔 '상납' 흔적 안 나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최경환 전·후임엔 '상납' 흔적 안 나와

[앵커]

기획조정실장은 국정원의 인사와 조직, 예산까지 다루는 아주 핵심적인 자리입니다. 그래서 역대 대통령들도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분을 이 자리에 기용했던 거죠. 이헌수 전 기조실장에 대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신임 역시 상당했습니다.

정작 국정원장이 2번이나 바뀌는 동안, 이 전 실장은 정권 내내 자리를 지켰습니다. 이런 핵심 실세가 건네는 돈인만큼 받는 사람들도 거리낌없이 받았을 것이라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결국 국정원이 특활비를 가지고 청와대뿐 아니라 최경환 의원을 비롯한 친박 의원들까지 관리해 왔다는 의심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복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은 구속된 이병기 전 국정원장의 자수서를 집중 분석하고 있습니다.

'국정원 예산과 관련해 당시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였던 최경환 의원에게 1억원을 전달하도록 승인했다'는 내용입니다.

하지만, 검찰은 단순히 '예산 증액'만을 노린 건 아니라고 보고 있습니다.

실제, 수사 과정에서 국정원이 최 의원 전임이나 후임 기재부장관에게 돈을 전달한 단서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에 따라 최 의원이 정부 핵심 실세이자 대표적인 친박 의원이라는 점을 국정원이 고려했던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상납한 것을 넘어 '친박 실세 관리'까지 했던 것으로 의심하는 겁니다.

국정원은 지난 총선에서 이른바 '진박 감별'을 위해 청와대가 실시한 여론조사 비용 5억원을 대납해주기도 했습니다.

현재 최 의원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지만, 검찰은 돈을 전달한 사람 등 구체적인 경위를 대부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