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원 특활비 상납' 남재준·이병기 구속…이병호는 기각

입력 2017-11-17 07: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 특수 활동비를 상납한 혐의로 전직 국정원장 세 명 중 두 명이 구속됐습니다. 이들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돈이 흘러들어간 종착지 그러니까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남재준,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국정원 예산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던 이병호 전 국정원장의 경우, 영장이 기각됐습니다.

법원은 "피의자에게 도망과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세 전직 원장의 신병을 모두 확보하려 했던만큼,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 전 원장에 대한 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검찰은 이들 전직 국정원장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40억여원을 박 전 대통령 측에 뇌물로 상납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초대 국정원장인 남재준 전 원장은 매달 특수활동비를 5000만원씩 청와대에 상납하기 시작했고, 후임인 이병기 전 원장은 상납액을 매달 1억원으로 올렸습니다.

이어 박근혜 정부 마지막 국정원장인 이병호 전 원장 시절에는 매달 최대 2억원까지 청와대로 전달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앞으로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직접 수사는 물론, 특수활동비를 부당하게 챙긴 의혹을 받는 친박계 정치인들에 대한 수사도 본격화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