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1월 14일 (화) 뉴스룸 다시보기 1부

입력 2017-11-14 23:05 수정 2017-11-15 23: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명박 전 대통령의 SNS 활동이 과거보다 활발해진 가운데 이 전 대통령 측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문제에 대해 내놓을 것이 있다고 주장하는 등 반격의 강도를 좀 더 끌어올렸습니다. 그러나 검찰의 수사에 영향을 끼칠 것 같지는 않습니다. 오늘(14일)도 이와 관련한 단독보도로 시작하겠습니다.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증원과 채용시기 등을 실행하면서 모두 청와대 승인을 받아 처리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이같은 내용은 김 전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서의 범죄사실에 적시된 것으로 저희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청와대 승인에 앞서 사이버사 증원과 관련한 보고가 선행됐고, 이 과정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관여했는지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또 김 전 장관의 영장에는 당시 군의 내부 반대를 무릅쓰고 군무원 정원을 조정해 사이버사령부 인력을 늘렸다는 내용도 적시됐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도 청와대 지시가 있었기 때문에 군의 반대와 상관없이 증원이 강행됐다고 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단독] 김관진, '댓글' 군무원 채용 과정 '청와대 승인' 받아 [단독] 군 반대도 누르고 증원 강행…'MB 지시 여부' 주목 "김태효 당시 청와대 기획관, 심리전단장과 수시로 만나" MB 측 "5년치 노무현 정부 자료 꺼낼 수도" 반격 시사 박상기 법무 "MB 수사, 정치보복 아냐…출금 언급 일러" '특활비 상납' 남재준·이병호 영장…이병기, 조사 중 체포 문형표 항소심 '삼성 합병, 박근혜 청와대 개입' 인정 JSA 귀순 북한군, 장기파열 등 상태 심각…"열흘이 고비" 남쪽으로 뛰자 총격…탈출서 발견까지 '긴박했던 16분' 대응사격 안 한 우리군, 왜?…정전협정·교전수칙 보니 문 대통령 "사드 문제 봉인…앞으로 한·중 의제 안 될 것" 트럼프 '중대 발표', 강공책? 화해책?…북·미 분수령 유승민 "졸렬" vs 홍준표 "배신자"…예방 놓고 신경전 '박정희 100돌'…구미서 '역사자료관 건립' 놓고 충돌 대법 "삼성 노동자, 산재로 봐야"…'뇌종양' 첫 산재 인정 "저 같은 사람 또 없게"…'삼성 뇌종양 피해 호소' 수십 명 "김주혁, 술·약물 안 먹어" 최종 부검결과…사고경위 미궁 하나투어 대리점 대표 잠적…1천여명 여행 경비 빼돌려 [단독] '안전 논란' 원전 앞 바닷물을…취약계층에 식수 제공 사전고지도 없이…시각장애인 행사에 '문제의 생수' 공급 [단독] 동네 청년들이 중학생 딸을…1년 반 동안 아무도 몰라 [단독] 직접 피해 증거 모아 제출…청소년 성범죄 44% '지인' "회장이 가게 찾아와 욕설·폭언"…BBQ 또 '갑질' 논란 가격 급등락·서버다운까지…'투기판' 된 가상화폐 시장 '자소서 0점' 학생, 교대 예비합격…학사 운영도 엉터리 '140→130' 미 고혈압 기준 강화…"젊다고 방심은 금물" "얼어붙은 국경을 넘어"…유엔, 평창 휴전결의안 채택 [뉴스브리핑] 중동 지진 '최악'…450명 사망·7000명 부상 '통산 4회 우승' 이탈리아, 60년 만에 월드컵 탈락 '충격' [밀착카메라] 갈라지고 파이고…불안한 '낡은 지하철역'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