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탐사플러스] 신학대학생들 반대 기도회 "교회 사유화는 죄"

입력 2017-11-14 22:10 수정 2017-11-15 00:29

☞ 탐사플러스 집중취재|교회 '부자 세습' 논란(http://bit.ly/2AEKCjg)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 탐사플러스 집중취재|교회 '부자 세습' 논란(http://bit.ly/2AEKCjg)

[앵커]

이런 가운데 오늘(14일) 저녁 신학대학교 학생 수백 명이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기도회를 열었습니다. 일부 교수들도 함께했는데, 이들은 "교회를 사유화하는 건 죄"라고 말했습니다.

이한길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오후 7시, 서울 광진구의 장로회신학대학교 광장에 수백 명의 신학대학생이 모였습니다.

목회자를 꿈꾸는 신학대학생들이 직접 나서 명성교회의 부자 세습을 비판하는 기도회를 연 겁니다.

장로회신학대학교와 대학원 학생들이 주최한 이 행사에 300명 가까운 인원이 모였습니다

[서총명/장로회 신학대학 4학년 : 교회는 목사 개인의 것이 아니고 목사가 소유할 수 있는 것이 아닌데 이번 세습은 명성교회가 김삼환 목사 개인 소유라는 것을 알리는 것이기 때문에…]

이들은 명성교회의 세습 강행이 하나님을 버리고 교회를 사유화한 행태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목회자와 교인들이 함께 꾸려온 교회를 목사 개인의 사적 재산처럼 대물림할 수 없다는 지적입니다.

[이훈희/장로회 신학대학원 1학년 : 하나님은 지금도 찾고 계십니다. 기독교는 돈 장사가 아니라고, 기독교는 주식회사 예수가 아니라고.]

기도회에는 교회 세습 반대운동에 앞장서 온 김동호 목사와 교수들도 참석했습니다.

[김동호/목사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공동대표) : 오늘 기도회를 기점으로 우선 우리 교단의 모든 신학교에서 이런 모임이 일어나고 이들과 뜻을 같이하는 교인들이 참여해 싸워야 합니다.]

이들은 세습을 정의롭지 못한 일로 규정했습니다.

또 침묵하면 부정에 동조하는 것이라며 세습 반대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