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경화 외교장관 이르면 내주 방중…정상회담 의제조율

입력 2017-11-13 15: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강경화 외교장관 이르면 내주 방중…정상회담 의제조율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이르면 다음주 중국을 방문, 내달로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과 한중 정상회담 의제를 조율한다.

13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강 장관은 오는 15일까지 문재인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에 동행한 뒤 이르면 다음주 중 중국을 방문하는 일정으로 중국측과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은 방중시 베이징(北京)에서 왕이(王毅) 외교부장과 만나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과 의제 등을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지난 11일 베트남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의 내달 방중에 합의했다고 청와대가 발표한 바 있다.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갈등 봉합 이후 양국 간의 교류·협력 정상화 방안, 대화를 통한 평화적인 북핵해결 방안 등이 내달 한중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가 될 것으로 외교가는 보고 있다.

강 장관이 중국을 방문하면 지난 6월 취임 이후 첫 방중이 된다.

시 주석은 지난 11일 한중정상회담때 "중한 고위급 간 상호 작용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중국은 한국 외교부 장관의 이달 내 방중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