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진보 비판 교육' 박승춘 국발협에…"국정원, 63억 지원"

입력 2017-10-30 20:43

개혁위 "국발협, 당시 국정원 외곽단체…4년간 63억원 지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개혁위 "국발협, 당시 국정원 외곽단체…4년간 63억원 지원"

[앵커]

박근혜 정부 시절 보훈처장이었던 박승춘 전 처장은 재임시절 갖가지 튀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바 있습니다. 박 전 처장이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을 처지에 놓였습니다. 오늘(30일) 국정원 개혁위는 이명박 정부 당시부터 진보 세력을 비판하는 교육 활동을 벌여온 이른바 '국가발전 미래교육협의회'에 대해 국정원 사주를 받은 사실상 외곽단체라고 규정했습니다. 박승춘 전 보훈처장은 처장이 되기 전에 이 단체의 회장이었습니다.

정원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3년 10월 국감 당시 국가보훈처의 안보교육용 DVD 동영상이 논란이 됐습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을 찬양하고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의 대북 정책을 비판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기 때문입니다.

DVD 제작 예산을 국정원이 댔다는 지적에 대해 국감 증인으로 출석한 박승춘 당시 보훈처장은 출처 확인은커녕 자료 제출도 거부했습니다.

[박승춘/전 보훈처장(2013년 10월 28일) : (협찬처의 자료를 제출하시겠습니까?) 협찬자가 밝히길 원치 않기 때문에….]

국정원 개혁위 조사결과, 당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지시 아래 국정원이 예산을 지원해 '호국보훈 교육자료집'이란 이름으로 1000개 세트를 제작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박승춘 전 보훈처장은 보훈처에 들어오기 전 회장을 맡았던 국가발전미래교육협의회에서 사실상 국정원 예산을 지원받아 활동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정원과 전경련 등으로부터 2010년부터 4년간 63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은 국발협은 2만여 차례에 걸쳐 400만 명에 대해 교육에 나섰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개혁위는 국정원이 안보교육이란 이름으로 민간인들에게 '진보정권은 종북'이라는 편향 교육을 실시했다며 박 전 보훈처장을 수사의뢰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