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국정원 직원 증언에도 꼼꼼하게 지침내린 검사들

입력 2017-10-29 20:22 수정 2017-10-29 20:33

국정원현안 TF, 국정원 직원들 증언 교육도
"종북세력 대응 차원…선거 영향 아니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정원현안 TF, 국정원 직원들 증언 교육도
"종북세력 대응 차원…선거 영향 아니다"

[앵커]

이 국정원 문건에는, 원세훈 전 원장 재판에 출석하는 증인들에게 어떻게 대답을 하라고, 국정원 '현안TF'가 일사불란하게 관리한 정황이 고스란히 나타나 있습니다. 당시 법정 증언과 대조해 보니, 대부분 직원들은 'TF'의 지시를 그대로 따랐습니다.

계속해서 김필준 기자의 리포트 보시고, 중앙지검을 연결하겠습니다.

[기자]

2013년 국정원 '현안TF'는 원세훈 전 원장 재판에 출석하게 될 국정원 직원들이 일관된 증언을 하도록 교육시켰습니다.

검찰이 확보한 당시 TF가 만든 문건에는 온라인 댓글 활동에 대해 "원장 지시가 아니라 심리전단 차원에서 결정한 일"이라고 말하라면서 "'잘못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는 등 불법성을 인정하는 태도를 절대 보이지 말라"고도 강조합니다.

정치인과 정당 등을 실명으로 언급하긴 했지만 "종북세력 대응하는 차원이었을 뿐 선거에 영향 줄 목적은 전혀 아니었다"고 주장하라는 겁니다.

또 자신이 맡은 업무 이외의 질문을 받으면 '제가 의견을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답하도록 했습니다.

당시 수사팀이 확보한 내부 보고서에 대해서는 '저는 본적이 없는 보고서'라고 피해가라는 구체적인 요령도 담겨 있었습니다.

재판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다른 증인들의 발언을 숙지하고 같은 기조를 이어가라는 지시도 담겨 있었습니다.

2013년 당시 재판에 출석한 국정원 직원들은 실제 비슷한 답변을 법정에서 내놓습니다.

하지만 최근 국정원 적폐청산 TF의 조사 이후 검찰 수사 과정에서 국정원 직원들은 당시 법정에서 한 말들이 모두 거짓이라고 실토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장헌, 영상편집 : 박선호)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