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다스 '120억 비자금' 차명 관리 의혹…문건 입수

입력 2017-10-27 07:29 수정 2017-10-27 17: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7일)은 JTBC 뉴스 아침& 단독 보도로 시작합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관련해 실소유주 논란이 끊이지 않는 다스의 비자금 의혹과 관련된 내용입니다. 윤석렬 서울지검장은 최근 국정감사에서 "다스는 누구 것이냐"는 질문에 "법률적으로 확인하겠다"고 답했습니다. 현재 검찰이 다스의 BBK투자금 회수 과정에 대한 수사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다스의 진짜 주인이 누구인지도 들여다보겠다는 것이었는데요. 이와 관련해 다스가 지난 2008년 차명계좌를 활용해서 비자금을 만든 정황을 설명하는 것으로 보이는 문건들을 저희 취재진이 입수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 문건들이 불법 비자금의 정황을 일관되게 설명하고 있다며 사실일 개연성이 높다고 말합니다.

먼저 정해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JTBC 취재진이 입수한 다스 내부 문건으로 의심되는 서류들입니다.

이 가운데 개인계좌 정리 현황은 2008년, 개인 명의 예금을 모두 다스로 옮겼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17명의 개인들이 각각 서너 개씩 총 43개의 계좌를 갖고 있습니다.

가장 많은 6개 계좌를 보유한 이 모 씨는 은행과 보험, 신탁 등에 총 11억 7천만 원을 넣은 것으로 돼있습니다.

이들 명의로 기업은행과 하나은행 등 금융기관에 예치됐던 돈은 약 120억 원입니다.

그런데 문건에 따르면 이 돈 전부가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소유 논란이 제기된 다스로 옮겨졌습니다.

명의를 변경하거나 해약한 후 재입금을 통해서였습니다.

전문가들은 문건이 사실이라면 다스가 차명으로 운영했던 비자금일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합니다.

2008년 정호영 특검 당시 수사팀이 100억 원 이상의 비자금을 발견했다는 의혹이 꾸준히 제기돼 왔습니다.

당시 특검팀이 다스의 자금 흐름을 쫓다가 비자금을 발견했는데 이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내용입니다.

차명계좌가 확인될 경우 배임과 횡령으로 처벌될 수 있습니다.

또 명의변경 등의 과정에서 증여세 탈세 여부도 들여다봐야 합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영상취재 : 이주원, 영상편집 : 김지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