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대영 '200만원 수수' 의혹…노조 측 "신빙성 있다"

입력 2017-10-24 20:33 수정 2017-10-24 20: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 정보관이 KBS 보도국장에게 비보도를 조건으로 200만 원을 건넸다고 밝힌 것도 역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국정원 개혁위가 공개한 내용입니다. 당시 KBS 보도국장은 현 고대영 사장으로 사측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지만 노조 측은 자체 조사 결과 작성된 기사가 실제로 보도되지 못한 정황이 발견됐다고 반박했습니다.

신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전국언론노조 KBS 본부는 이명박 정부 당시 KBS 보도국장이 국정원으로부터 비보도 조건으로 뒷돈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자체 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KBS 정기이사회와 국회 국정감사에서 의혹의 실체가 밝혀지지 않으면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받던 2009년 5월, '국정원의 수사 개입 의혹' 관련 보도를 하지 말아달라며 국정원 정보관이 KBS 보도국장에게 현금 200만 원을 집행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보도국장은 현 고대영 사장입니다.

이에 대해 KBS 사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또 문제의 기사는 애초에 작성되지 않았기 때문에 기사를 삭제하거나 누락을 지시할 상황이 아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노조 측은 자체 조사결과 국정원 개혁위의 발표에 신빙성이 있다고 했습니다.

당시 정치부 기자가 관련 단신 기사를 작성했지만, 부서장이 승인하지 않아 기사가 나가지 않았다는 겁니다.

[김준범/전국언론노조 KBS 본부 대외협력국장 : 기자가 기사를 썼는데 승인이 안 나는 경우는 흔한 경우도 아니고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겠죠.]

KBS 사측은 노조가 사실이 아닌 내용을 공개했다며 법적 대응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정상원, 영상편집 : 박지인)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