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폭행 교수'·대리수술 의혹까지…뒤늦게 메스 든 복지부

입력 2017-10-24 21:59 수정 2017-10-24 23: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3일) 뉴스룸에서 부산대병원의 전공의 폭행 사건을 전해드렸습니다.
☞ [단독] '온몸 피멍' 폭행에도…부산대 '쉬쉬' 복지부 '방관' (http://bit.ly/2ldmykM)

오늘은 이 병원에서 대리수술이 있었다는 의혹까지 나왔습니다. 반복되는 전공의 폭행사건에 꿈쩍 않던 복지부도 문제가 된 병원들을 강력하게 처벌하기로 했습니다. 첫 징계 대학은 전북대병원입니다.

이정엽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는 부산대학교에서 열렸습니다.

증인으로 나온 부산대병원장에게 병원내 폭행사건 관련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여기에 대리수술 의혹까지 불거졌습니다.

[유은혜/더불어민주당 의원 : 부산대학교 병원에서도 대리 수술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십니까?]

전공의 폭행사건이 있었던 정형외과의 한 교수가 출장을 간 날에도 수술기록이 남아있고 외래진료와 수술이 동시에 진행된 기록도 있다는 겁니다.

병원장도 결국 시인했습니다.

[이창훈/부산대학교병원장 : 네. 7건이 있다고 제가 보고를 받았습니다.]

그간 대학 병원 내 전공의 폭행 사건에 대해 무대응으로 일관하던 복지부도 결국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먼저 지난 7월 전공의 폭행 사태가 불거진 전북대 병원에 대해 전공의 모집 중단이라는 중징계를 내렸습니다.

앞으로 2년간, 폭행이 발생했던 정형외과는 전공의를 뽑을 수 없습니다.

대학병원의 전체 인턴 정원도 5% 감원됩니다.

복지부는 이번에 폭행과 대리수술 의혹이 불거진 부산대병원을 포함해 다른 5개 병원에 대해서도 불법 행위가 확인되면 중징계 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강태우·정철원, 영상편집 : 강경아)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