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침묵 깬 박근혜, 법정서 '재판 부정'…"정치 보복" 주장

입력 2017-10-16 20: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농단 재판 6개월 만에 처음으로 입을 열었습니다. 4분 동안에 걸친 주장의 핵심은 '재판 부정'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재판부가 헌법과 양심에 따라 재판할 것을 믿지 못하겠다고 했습니다. 한때 법의 수호를 천명했던 전직 대통령이 '사법 체제'를 부정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겁니다. 이와 동시에 유영하 변호사 등 변호인단도 전원 사임했습니다. 새로 변호인을 선임해 10만쪽 넘는 수사 기록을 검토하려면 재판은 그만큼 차질이 빚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오늘(16일) 발언을 놓고 '재판 보이콧'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배신'이란 프레임도 다시 내걸었습니다. 믿었던 최순실 씨가 재벌 기업들로부터 뇌물을 받았을 뿐 자신은 죄가 없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정농단 수사와 재판은 '정치 보복'이고 자신은 피해자라는 취지의 주장으로 일관했습니다. 법조계에선 구속 연장으로 불리해진 상황에서 지지층에 호소하고 결집을 이끌어내려는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먼저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부는 구속영장을 추가 발부한 배경과 정당성을 설명하며 재판을 시작했습니다.

재판부는 "새로운 영장을 발부한 것은 위법하지 않다"며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다고 보기 어려웠다", "유죄를 예단하는 의미가 아니며, 신속히 재판을 진행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재판부 설명이 끝나자마자 박 전 대통령이 직접 발언 기회를 얻어 4분간 입장을 쏟아냈습니다.

기소된 지 6개월 만에 처음으로 법정에서 입을 연 겁니다.

박 전 대통령은 "검찰이 6개월 수사하고 법원이 6개월 재판했는데 다시 구속재판이 필요하다는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습니다.

재판부의 구속 연장에 강한 불만을 드러낸 겁니다.

이어지는 발언의 강도는 더 셌습니다.

"정치적 외풍과 여론 압력에도 헌법과 양심에 따라 재판 할 것이란 재판부에 대한 믿음이 더는 의미 없다고 결론냈다"고 했습니다.

아예 재판 자체를 부정하는 취지의 발언입니다.

이어서 자신을 지지하는 이들이 있고, 언젠가 반드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는 말도 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재판을 부정하면서 이번 국정농단 사건을 '정치 보복'이라고 했습니다.

"법치 이름으로 한 정치 보복은 제게서 끝났으면 좋겠다"며 "이 사건의 역사적 멍에와 책임을 지고 가겠다"고 주장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경, 영상편집 : 김영선)

관련기사

JTBC 핫클릭